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상단 메인메뉴

전체메뉴
로그인
전체메뉴 보기
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 모바일메뉴 보기
전체메뉴

게시판

사이드 메뉴

공지&뉴스

  • 게시판
  • 공지&뉴스

[전문가칼럼] 스마트농업 활성화를 위한 스마트팜혁신밸리의 선도적 역할

  • 시스템관리자
  • 2024-06-18
  • 조회수 : 23



변재영 한국농업기술진흥원 상주스마트팜실증센터 연구원

작년 7월 25일에 「스마트농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스마트농업법)」이 제정되었다. 그리고 올해 7월 26일 이 법이 시행되면서, 농업분야는 그야말로 혁신의 시대로 접어드는 순간이다. 이는 단순한 농업의 현대화를 넘어, 스마트기술과 농업의 융합을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 농업을 대비한 농업 패러다임을 만들어 가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담고 있다.

그 중심에는 스마트팜 집적화, 청년창업, 기술혁신 등 생산·교육·연구 기능이 집약된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추진한 스마트팜 혁신밸리가 있다. 1차 지역으로 전북 김제와 경북 상주가 있고, 2차 지역으로 전남 고흥, 경남 밀양이 있으며 혁신밸리는 스마트농업의 혁신적인 발전을 이끌어갈 거점단지로서, 미래농업을 위한 청년농업인과 유니콘기업 육성이라는 비젼과 많은 기대 속에 스마트농업법 시행이라는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하고 있다.

스마트농업법은 농업과 첨단 정보통신기술 등의 융합을 통하여 자동화‧정밀화‧무인화 등을 촉진함으로써 농업인의 소득증대와 농업‧농촌의 성장‧발전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한다.

주요내용으로 ▲중장기 스마트농업의 육성을 위한 5개년 계획 수립 및 지원센터‧거점기관 지정 ▲국내 스마트농업 기업육성을 위한 기술 실증 및 기자재 검정지원 ▲농업데이터 플랫폼 구축과 운영 등이다.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스마트농업법 시행에 따라 거점단지로서의 혜택을 가장 먼저 누리고, 그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곳이다. 현재 혁신밸리는 청년창업 보육센터, 임대형 스마트팜, 실증단지 및 빅데이터센터로 4가지 주요시설을 가지고 있다. 시설 기능을 간략히 설명하면 청년창업 보육센터는 매년 청년농업인 육성을 위해 스마트농업 기술을 익히고 활용할 수 있도록 전문 교육을 20개월간 제공하고 있다. 임대형 스마트팜은 청년농업인의 초기 영농정착을 위해 정부 및 지자체에서 스마트팜을 구축하고 이를 최대 3년간 임대하여 농업에 청년 인구를 정착시키는 지원을 한다.

또한, 혁신밸리 내의 실증단지는 기업에서 개발된 제품이나 기술이 조속히 현장에 보급될 수 있도록 효과를 검증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끝으로, 빅데이터센터는 위 3가지 주요시설에서 발생되는 데이터를 수집함과 더불어 향후 혁신밸리 인근 데이터를 수집·활용·보급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한국농업기술진흥원 스마트농업본부에서는 스마트농업관리사 자격제도, 청년창업 보육센터 운영지원, 스마트농업분야 표준화 및 검정, 전북 김제·경북 상주 혁신밸리 실증단지 위·수탁 운영 등 농림축산식품부의 스마트농업 발전을 위한 많은 지원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특히, 실증단지에 입주한 기업 육성을 위해 국내 유일 위탁실증을 통한 기존 농업에 관한 경험이 없는 기업이라도 실증을 추진할 수 있도록 작물 정식부터 수확 전까지 모든 과정에 대한 실증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올해부터 김제와 상주 실증단지에 수직농장 실증을 위한 인프라를 확충하였다. 추후 수직농장 설치 규제 완화에 따라 새로운 기술도입 및 시장성장이 기대되고 있는 가운데, 수직농장 기업들을 위한 실증단지 역할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끝으로, 실증단지는 국내 기업들의 R&D 성과확보 및 상용화 지원을 위한 다양한 지원사업을 발굴하고 시행해 오고 있다. 입주기업 실증을 위한 인프라 및 제품개선 지원부터 국내·외 박람회 참가지원까지 기업의 제품 상용화에 대한 전 과정을 지원한다. 앞으로도 스마트농업법 시행에 따라 더욱더 스마트농업이 국내에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에 나설 것이다.

저작권자 © 한국농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한국농업신문(http://www.newsfarm.co.kr)

top